상단여백
HOME 현장의 소리
치매환자 전담 공립 노인요양시설 내년 9월 완공

경남 김해시는 치매 환자를 전담하는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을 건립한다고 15일 밝혔다. 국비와 지방비 78억원을 들여 김해시 대동면 수안리 349-17 일원에 지하 1층∼지하 2층 규모 공립 치매 전담형 노인요양시설과 주간보호시설 건립 공사를 오는 21일부터 시작한다. 준공 예정일은 내년 9월이다.

주요 시설은 1층은 사무실, 식당, 주간보호시설(정원 40명), 외부 휴게공간등이 설치되고 2층에는 공동거실과 간이주방, 침실, 오물처리실이 포함된 치매전담요양실(정원 70명)이 들어서게 된다. 치매 전담형 요양시설은 치매 전문교육을 받은 요양보호사가 근무하면서 1인당 침실 면적이 일반 요양시설보다 3.3㎡ 넓고, 1실 정원이 12명 이하라고 김해시는 설명했다.

현재 김해지역 요양시설은 11개소이며 전체가 일반 요양시설이다. 따라서 치매전담형 요양시설과 주간보호시설이 건립되면 치매환자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족들의 돌봄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