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 소리
요양병원 면회금지 장기화- 환자와 가족 소통차단으로 환자에 대한 부적절한 대우가 우려

코로나19로 상당수의 노인요양병원에서 면회가 제한된 가운데 졸지에 이산가족이 돼버린 이들의 고통이 상당하다. 일부에선 입원 환자와 가족의 소통이 차단된 사이 환자에 대한 부적절한 대우가 있을지 모른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고령으로 인한 지병에 초기 치매증상까지 있는 장씨의 할머니는 1년 가까이 이 요양병원에 입원한 상태로, 코로나19 이전엔 한 주에도 여러 번씩 가족들이 번갈아 병원을 찾아 상태를 살폈다고 했다.

현재 방역당국은 서울 등 수도권 요양병원에 대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 중에 있다. 가족 등 외부인 출입을 전면 제한하는 것도 조치의 일부다. 이태원 클럽발 확산사태 이전까지는 확진자가 감소추세에 있어 조금만 기다리면 면회가 가능할 것처럼 보였지만 현재는 방역당국이 ‘강화된 방역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할 것을 고려하는 상태다.

서울뿐 아니라 인천, 대전 등 요양시설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점은 면회가 재개되리란 기대를 어둡게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요양병원에 대한 철저한 차단이 어쩔 수 없는 조치라는 입장이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엔 코로나19 감염시 치명적인 기저질환을 가진 노인이 다수 있어 섣불리 조치를 완화했다 돌이킬 수 없는 사태를 맞이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사망자 현황표에 따르면 현재까지 사망자 절반 이상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병원에서 발생했다.

가족의 면회가 금지된 사이 입원 환자에게 부당한 대우가 이뤄질까 걱정하는 목소리도 높다. 특히 치매 등 관리가 어렵고 환자의 판단능력이 떨어지는 경우 관리가 소홀할 수 있다는 우려다.

최근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면회가 금지된 기간 동안 요양병원에서 관리를 부실하게 해 입원환자의 상태가 악화됐다는 청원이 다수 올라와 관심을 끌기도 했다.

한편 면회금지로 입원 환자의 상태를 걱정하는 민원이 빗발치자 다수 지자체가 나서 관할 요양병원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