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코로나19 심각한 유럽국가, 사망자 절반이 요양원서 발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섭게 번지고 있는 일부 유럽 국가에서 사망자의 절반가량이 요양원에서 발생했다는 추정이 나왔다.

영국 런던정경대학(LSE)이 각국 정부 등으로부터 수집한 초기 집계에 따르면 이탈리아와 스페인, 프랑스, 아일랜드, 벨기에 등 5개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중 42%∼57%가 요양원에서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3일 보도했다.

미국 다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스페인의 경우 지난달 8일부터 지난 8일까지 한 달간 발생한 사망자 중 57%가 요양원에서 나왔으며, 아일랜드는 그 비율이 54%로 뒤를 이었다.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서는 요양원 사망자가 전체의 45%를 차지했으며, 벨기에는 42%를 기록했다.

LSE 의료정책 평가센터의 아델리나 코마스 헤레라 교수는 “상황이 급속히 진행되고 있으므로 지금까지 요양원을 중심으로 벌어진 피해를 기록하고 공유하기 위한 목적에서 자료 수집을 진행했다”며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의료서비스인 국민보건서비스(NHS)와 사회보장제도에 동등한 수준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요양원은 물리적으로 거리 두기가 불가능한 장소”라며 또한 대부분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자들이어서 전염에 취약했다는 점과 방역 대책 시행의 어려움과 바이러스에 취약한 환자와 의료지식이 부족한 직원 등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연구진은 다만 각 자료의 출처가 다를 뿐만 아니라, 각국의 바이러스 진단 역량과 정책 및 사망자 산정 기준 및 진단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정확한 사망자 숫자를 파악하기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요양원 사망자 비중을 직접 비교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