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 소리
요양기관서 치매 노인 폭행 - 머리 찢기도록 '몽둥이질'

청주의 한 노인요양기관의 기관장이 치매환자인 85살 A 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갑자기 몽둥이를 든 여성이 나타나 A 씨의 허벅지를 때리기 시작했다.

놀란 기관장이 말려보지만 이 여성의 폭행은 멈추지 않았고, 심지어 A 씨의 얼굴을 향해 수차례 몽둥이질을 하기도 했다.

A 씨가 피가 난다며 고통을 호소하지만, 폭행은 계속되었고 결국 A 씨는 곳곳에 피멍이 들고, 머리가 찢어지는 중상을 입었다.

이 같은 폭행의 이유는 85세 치매 노인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가해 여성은 기관장인 목사의 부인이었다.

피해 노인 가족은 종교인이고 또한 목사여서 신뢰를 많이 했다고 전한다. 또 종종 고맙다는 인사도 하였다 하는데 요양기관 관계자는 "A 씨가 과거부터 다른 입소자를 놀리는 등 일탈행위를 계속해 왔다"며 순간적으로 이성을 잃고 저지른 일"이라고 해명했다. 그 관계자는 큰 실수였다고 잘못을 인정하였다.

경찰과 노인보호기관 등은 해당 요양기관에서 또 다른 폭행이 있었는지 확인하는 한편, 노인 학대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