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창원시-세계보건기구(WHO) 국제고령 친화도시 가입추진

노인 인구 비율이 증가하는 경남 창원시가 세계보건기구(WHO) 국제고령친화도시 가입을 추진한다.

창원시는 오는 2월 WHO 국제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신청한다고 11일 밝혔다. 가입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4월께 국제고령친화도시 선포식을 한다.

현재 서울시 등 국내 11개 도시가 WHO 국제고령친화도시에는 가입했다.

국제고령친화도시에 가입하려면 교통·주거·여가·사회활동·시설 등 지역사회의 8개 영역이 WHO가 제시한 기준에 적합해야 한다.

창원시는' 창원형 고령친화도시' 조성 연구용역 최종보고서가 제시한 내용을 중심으로 39개 고령친화도시 실행계획을 세워 인증을 받을 예정이다.

국가산업단지, 자유무역지역이 있는 산업도시인 창원시는 다른 도시보다 젊은 층 비율이 높았다.  그러나 2010년 창원시·마산시·진해시가 합쳐 통합 창원시가 탄생하면서 노령 인구 비율이 상승하기 시작했다.

국제연합(UN)은 만 65세 이상 고령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화 사회로 분류했다. 지난해 기준 창원시 고령 인구 비율은 13.4%로 고령사회 진입이 목전이다.

그러나 구(區)별로 보면 마산합포구는 고령 인구 비율이 19.9%, 마산회원구는 16.1%로 고령층 인구가 14%를 훨씬 넘겨 초고령 사회를 눈앞에 뒀다.

진해구(13.3%), 의창구(11.8%)는 고령사회를 진입이 가깝다. 성산구만 고령 인구 비율이 7.6%로 젊은 층이 상대적으로 많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