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코로나19 유행 속 독감백신 접종 필수-겹치는 ‘더블 펜데믹’ 막아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가운데 독감(인플루엔자) 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의료계에서는 올가을과 겨울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더블 팬데믹' 가능성이 큰 만큼 소아·청소년이나 노인 등은 가급적 독감 백신을 맞는 게 좋다고 권고하면서  독감 백신 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독감과 코로나19는 둘 다 공기 중 비말(침방울)을 통해 전파되는 호흡기 질환으로, 고열과 기침 등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사실은 전혀 다른 질환이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코로나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다.

특히 독감은 코로나19와 달리 백신이 개발돼있어 예방이 가능하므로 어린이나 노인,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은 백신을 접종하는 게 바람직하다.

지난해에 독감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올해 새롭게 맞아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매년 유행하는 바이러스 유형이 다른 데다 백신의 효과도 약 6개월 정도만 지속하기 때문이다.

현재 정부에서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에게 4가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게 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생후 6개월∼12세였던 영유아·청소년 접종 대상자 범위가 18세까지로 확대됐고, 독감백신을 무료로 맞을 수 있는 노인의 기준 역시 만 65세 이상에서 62세 이상으로 확대됐다.

이미 이달 8일부터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중 독감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아동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그외 무료접종대상자 및 기간은 만 7세~12세(초등학생)은 2020.10.19~10.30, 만13~15세(중학생)는 10.5~10.12, 만 16~18세(고등학생)는 9.22~9.29일 이다. 어르신은 만 62~69세는 2020.10.27~12.31, 만 70~74세는 10.20~12.31, 만 75이상은 2020.10.13~12.31이다.

독감 백신 효과는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므로, 항체가 형성되기 전까지는 각별히 유의하는 게 좋다. 이와 함께 본격적으로 독감이 유행하는 11월 이전에 접종을 완료하는 게 바람직하다.

최천웅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독감과 코로나19가 함께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한 가장 확실한 대비는 독감 예방접종"이라며 "올해는 코로나 19의 대유행으로 인해 9월 말에서 10월 안에는 반드시 독감 백신을 접종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고령자는 독감 백신과 함께 폐렴구균 백신 접종도 고려할 만하다. 폐렴은 독감의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독감과 폐렴 백신을 동시에 접종하면 폐렴으로 인한 입원과 사망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폐렴구균 백신은 바이러스성 폐렴을 막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지만 코로나19 감염 후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세균성 폐렴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받은 적이 없는 65세 이상 노인은 전국 보건소와 정부 지정 병·의원에서 폐렴구균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