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26일쯤 올해 첫 단풍 예상

유난히 긴 장마와 잇따른 태풍이 지나간 뒤 올 가을을 울긋불긋 하게 장식할 첫 단풍은 오는 26일 설악산에서 시작 된다. 케이웨더는 “9월 중순이후 북서쪽에서 상대적으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 변동폭이 크게 나타나겠지만 주로 이동성 고기압 영향을 받아 평소보다 다소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것”이라면서 “단풍은 평년보다 1~2일 늦게 시작 되는 곳이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첫 단풍은 정상에서 부터 20%가 단풍이 들었을 때를 말한다. 올해는 오는 26일 설악산에서 시작 되겠다. 케이웨더가 밝힌 첫 단풍예상으로는 설악산이 9월26일, 오대산이 10월1일, 치악산이 10월7일, 지리산이 10월10일, 월악산이 10월12일, 북한산이 10월16일, 한라산이 10월17일, 내장산, 팔공산이 10월18일, 계룡산이 10월19일, 무등산이 10월22일로 예측했다.

단풍절정은 산 정상에서 80%가 단풍이 들었을 때로 보통 단풍이 시작되고 2주 뒤에 나타난다. 단풍 절정은 중부지방은 10월 16~30일, 남부지방은 10월24일~11월8일이 되겠다. 단풍시작은 9월 상순이후 기온에 따라 좌우된다. 일반적으로 기온이 낮을수록 단풍시작 시기는 빨라진다. 평지보다는 산, 강수량이 적은 곳, 음지보다는 양지바른 곳에서 단풍이 아름답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