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이제 주소지 상관없이 전국 어느 치매안심센터 이용 가능

보건복지부는 7월 1일부터 주소지와 상관없이 거주지 가까운 곳에 있는 치매안심센터 이용이 가능해진고 30일 밝혔다.

지난 2017년 9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때부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관련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치매안심센터는 2019년 말 현재 전국 256개 보건소에서 모두 정식 개소를 완료했다.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상담과 조기검진, 치매예방프로그램 및 인지지원 프로그램 운영, 치매쉼터 등 경증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센터는 상담, 조기검진(선별·진단검사), 치매예방 프로그램 운영, 치매쉼터 등 경증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그간 한 치매안심센터에서 등록자를 장기간 관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주소지 관내 치매안심센터만 이용할 수 있었다. 이 탓에 자녀와 주소지를 달리 하는 노인의 경우 자녀 가정에서 일정 기간 거주할 때 해당 지역 센터를 이용할 수 없는 불편함이 존재했다.

따라서 정부는 7월 1일부터 주소지 관계없이 치매 노인과 가족들이 거주지 근처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치매 조기검진과 일반 프로그램 참여는 어느 치매안심센터든 한 곳에서만 가능하다. 치매 조기검진 비용을 지원받으려면 기존처럼 협약병원을 통해 주소지 치매안심센터로 직접 신청해야 한다.

또 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의 경우 참여자의 적응과 참여자 간 상호작용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한 곳에서 최소 3개월 이상 이용한 후 다른 곳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보건복지부 곽숙영 노인정책관은 “경증치매 어르신들과 자녀들이 전국 어디든 가까운 치매안심센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계신 곳 가까이에서 치매를 국가가 책임지기 위해 더욱 노력 하겠다”라고 전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