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 소리
손소독제- 한여름 불볕에 차안에 두면 ‘화재’ 위험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손소독제를 상시 구비하는 사람이 많아 졌다. 그러나 손소독제를 잘못 보관하거나 잘못된 방법으로 사용하면 오히려 큰 화를 부른다. 전문가들은 손소독제 보관에 주의하고 오용하기 쉬운 아이들에게 올바른 방법을 지도해야 한다고 말한다.

손소독제의 주성분은 알코올의 한 종류인 ‘에탄올’이다. 에탄올은 세균의 단백질성분을 녹여 항균작용을 한다. 그러나 에탄올은 인화점이 낮아 쉽게 불이 붙을 수 있다는 위험이 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손소독제 제품의 인화점은 20~31도로 매우 낮다.

인화점이 낮으면 정전기 같은 작은 점화원에도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여름철 직사광선을 직접 받는 밀폐공간에 방치하면 위험성은 더욱 커진다. 손소득제를 손소독이외의 용도로 사용해 발생하는 사고도 잇따른다.

특히 아이들이 세균제거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해 무턱대고 얼굴에 바르는 경우가 많다. 에탄올은 단백질을 녹이는 기전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단백질로 구성된 피부에는 자극이 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손소득제는 직사광선이 내리쬐는 밀폐된 공간에 두지 않는다. 여름철 차안에 두는 건 위험하다. 조심해야 한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