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름다운 동행
사물인터넷 기술 활용으로 홀몸노인 건강 상태 원격 점검

서울 영등포구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홀몸노인의 건강 상태를 원격으로 실시간 점검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위해 비접촉식 헬스케어 감지 센서 기술을 보유한 ㈜피플멀티 관계자들과 17일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구는 홀몸노인 20명의 가정에 각각 일체형 센서를 설치하고, 관제센터에서 센서에 감지된 심박 수, 호흡, 움직임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한다. 이 센서는 사람의 몸에 붙이지 않아도 레이저를 통해 심박 수와 호흡 등을 감지할 수 있다고 구는 설명했다.

노인의 건강 상태에 문제가 있거나 호흡기 또는 심장질환 등으로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구에 즉시 통보된다.

채 구청장은 "어르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골든타임 확보가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복지서비스 도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