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케어
코로나19로 집에서만 생활하는 노인들에게 치매극복 도움이 될 '기억쑥쑥 꾸러미' 지원

보은군은 오는 27일까지 치매안심마을인 마로·탄부면의 치매환자, 75세 이상 홀몸 노인, 치매환자 가족카페 모임 참여자 등 150명에게 코로나19 확산 이후 집에서만 생활하는 노인들의 치매 극복에 도움이 될 '기억 쑥쑥 꾸러미' 지원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이 꾸러미는 콩나물 재배 키트, 관찰 일기, 인지 강화 책자, 치매 예방 리플릿 등으로 구성돼 있다.

콩나물 기르기는 치매 노인과 치매 고위험군의 인지 기능 저하를 예방하고 치매 가족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기능을 한다.

인지 강화 책자는 색칠하기, 따라 쓰기, 그림일기 등으로 구성돼 있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치매 관련 전체 사업을 할 수 없지만 치매 환자와 가족 돌봄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