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문화재청-사회취약계층 문화유산 향유 지원서비스 '동행, 문화유산' 프로그램 운영

취약계층이 문화유산을 즐기고 관람하기 위한 문턱이 올해부터 한 단계 낮아질 예정이다. 따라서 노인, 보호시설 아동, 다문화가정,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문화유산 향유 기회의 폭이 올해부터 넓어진다.

문화재청은 취약계층이 무료로 문화유산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행, 문화유산' 프로그램을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취약계층 여러분과 문화유산의 특별한 만남'을 표어로 진행하는 '동행, 문화유산'은 모든 국민에게 공평한 문화 향유권을 제공하기 위해 국민참여예산으로 추진하는 정부혁신 역점과제다. 신체.경제.사회적인 제약으로 문화유산을 향유하기 어려운 주요 취약계층에게 문화유산을 무료 탐방하는 취지인 만큼 시행 첫해인 올해는 노인, 장애인, 보호아동, 다문화가정 등 4개 취약계층을 우선 대상으로 선정했다.

장애인에게는 이동 편의를 고려한 특수차량과 자원봉사자, 장애별 성격을 고려한 맞춤형 문화유산 해설(수화 등)을 지원하며, 다문화가정을 위해서는 해설 통역을 제공한다.

이번 서비스를 시행하기 위해 문화재청은 공모로 12개 민간 주관단체를 선정했으며 전국의 취약계층에서 골고루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지역별로 문화유산들과 서비스 대상들을 안배하였다. 앞으로 광역자치단체별로 편성된 이들 주관단체들은 프로그램 기획과 대상자 모집, 서비스 제공등 전반적인 운영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들 단체는 장애인과 함께하는 문화캠프, 노인·보호아동 1박 2일 세계유산 탐방, 다문화가정 역사문화유적 탐방, 가정보호 위탁아동과 노인이 참가하는 궁궐·성곽·유교유산 탐방 등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참여자들이 안전사고에 취약한 점을 고려해 안전에 특별히 최선을 다하고, 주관단체의 여행자보험 가입과 안전관리자 의무 배치 지침, 프로그램의 안전 운영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취약계층의 문화유산 향유 실태 조사를 병행해 문화유산 향유 현황과 주요 제약요건 등을 조사하고, 전국의 주요 문화유산을 선별해 무장애 시설 설치 등 인프라 구축 현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