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달래줄 ‘봄 꽃 소식’

코로나19로 인해 평범한 일상이 그리운 요즘, 시민들에게 잔잔한 미소를 가져다 줄 봄꽃 소식이 도착했다. 서울시는 따스한 봄날 서울 곳곳에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해 줄 「서울의 아름다운 봄 꽃길 160선」을 소개했다.

올해 서울시가 선정한 봄 꽃길 160선은 크고 작은 도심 공원부터 가로변, 하천변, 골목길 등을 총 망라 하였으며 총 길이만 무려 237.5km이다.

▲공원 내 꽃길로는 49개소로 경춘선 숲길, 서울로 7017, 북 서울꿈의 숲, 서울식물원, 남산, 서울대공원 등이며 ▲가로변 꽃길로는 69개소로 영등포 여의도동, 서울 광진구 워커힐길, 금천구 벚꽃로 등이고, ▲하천변 꽃길로는 34개소로 한강, 중랑천, 성북천, 안양천, 청계천, 양재천 등, ▲녹지대로는 8개소로 강북 우이천변 녹지대, 양재대로 녹지대 등으로 총 160개소이다.

‘서울의 아름다운 봄 꽃길 160선’은 서울시 홈페이지와 웹서비스 ‘스마트 서울맵’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홈페이지에서는 봄 꽃길이 선정된 이유와 함께 4개 테마별, 주제별(등산, 산책 등), 자치구별로 안내하고 있으며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park)에서도 확인 할 수 있다.

‘스마트 서울맵’ 웹서비스는 지도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 되어있고, 아이콘을 클릭하면 위치 및 주변 정보 등을 언제 어디서나 확인 할 수 있다.

특히 서울시는 160개소의 봄 꽃길을 장소 성격에 따라 △드라이브에 좋은 봄 꽃길 △산책과 운동하기에 좋은 봄 꽃길 △색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봄 꽃길 △봄을 만끽할 수 있는 꽃길 4개 테마로 분류해 시민들이 서울 봄 꽃길을 쉽게 찾을 수 있게 정리 하였다. 한편,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는 올해 서울의 봄꽃이 피는 시기가 작년보다 5~8일 빠른 것으로 예상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