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남양주시-이용기준강화, 만65세이상은 휠체어 사용만 희망콜 이용

경기 남양주시는 다음 달 2일부터 특별교통수단(장애인 콜택시)인 '희망콜' 이용 때 변경된 규정과 조정된 요금을 적용하는데  만 65세 이상은 휠체어 사용만 희망콜을 이용할 수 있다고    10일 밝혔다.

다만 휠체어를 사용하지 않는 만 65세 이상도 치료, 재활, 통학 목적으로 시외 지역에 갈 때는 희망콜을 이용할 수 있다.

그동안 만 65세 이상이면 희망콜을 이용할 수 있었으나 대기 기간이 길어 이용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남양주시는 지난해 말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 심의위원회를 열어 희망콜 이용 규정을 변경했다. 요금도 조정된다.

시내 지역 이동 때 기본요금은 기존 1천300원에서 1천500원으로 200원 인상된다. 추가 요금은 10㎞ 초과 5㎞마다 100원으로 종전과 동일하다.

시외 지역 이용 때는 직행좌석버스 현금 요금이 적용된다. 기본요금은 2천900원이며 30㎞ 초과 5㎞마다 100원이 추가된다.

남양주시는 희망콜 이용 규정 변경으로 대기 시간이 단축, 중증 교통약자들이 더 편리하게 이용할 것으로 기대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