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 소리
양주시 치매안심센터 - 치매인식도 조사 결과 바탕으로 '치매특화사업' 추진

양주시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체계적으로 개선하고 치매예방사업 확대와 발전 방향 설정을 위한 기초자료 마련을 위해 치매인식도 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바탕으로 치매에 대한 올바른 지식 전달과 긍정적 인식향상 등을 위한 치매특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5~7세 유아, 초등학생, 교육자(보건‧보육교사) 등 960여명을 대상으로 치매인식도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치매인식도 부분에서 초등학생은 79.6%, 교육자 77%, 유아 29.4%순으로 나타나 치매에 대한 정확한 지식 전달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 치매에 대해 알고 있는지에 대한 자가 설문에서는 초등학생의 인지율이 80.4%, 유아의 인지율이 16.7%로 나타나 부정확한 지식수준을 보였다.

치매예방 교육률은 초등학생 2.7%, 유아 2.4%로 낮은 예방교육률 수준을 보이는 등 학습 욕구가 증가하는 유아, 학령기 아동들에 대한 치매 예방교육이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나타냈다.

치매 관련 정보를 얻는 경로는 TV, 인터넷이 67%로 많은 비중을 차지해 치매 정보제공 매체의 편향성을 보여줬다.

이에, 시는 치매안심센터를 중심으로 애니메이션과 활동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자체 개발해 유아와 초등학생 등 대상자별 올바른 치매 정보제공을 위한 인식개선 교육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치매환자와 가족의 부담 경감을 위해 ‘반짝활짝 쉼터교실’, ‘도란도란 쉼터교실’ 등 다양한 치매인지 프로그램과 교육을 운영한다.

치매조기검진사업과 치매환자‧가족 지원사업, 인지강화 등 치매예방교실 운영, 치매극복 캠페인 등 편안하고 안전한 치매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양주시 치매안심센터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치매교육과 홍보를 통해 치매 환자의 고통과 부담을 덜어드리는 등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보건·복지도시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