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스웨덴 웁살라대 연구팀 - ‘하룻밤만 못자도 치매 걸릴 확률 높아 진다’

스웨덴 웁살라(Uppsala)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요나탄 세데르마에스 박사 연구팀이 건강하고 체중이 정상인 남성(평균 연령 22세) 1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하룻밤만 잠을 못 자도 알츠하이머 치매와 연관이 있는 뇌 신경세포의 특정 단백질이 급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헬스데이 뉴스와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8일 보도했다.

이들은 평소 하루 7~9시간을 자는 사람들이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엄격한 식사와 활동 스케줄에 따라 수면 클리닉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이틀 동안은 충분히 자도록 했다. 그리고 또 다른 이틀 중 하루는 정상대로 수면을 취하고 그 다음 하루는 침대에서 게임, 영화를 보거나 이야기를 나누며 밤을 꼬박 새우게 했다.

연구진은 매일 저녁과 다음 날 아침 혈액 샘플을 채취해 치매와 관련이 있는 5가지 생물표지(biomarker)를 측정했다. 그 결과 밤을 꼬박 새운 다음 날은 치매의 두 가지 중요한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단백질 타우(tau)가 1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적인 수면을 취한 다음 날엔 타우 단백질이 2%밖에 늘어나지 않았다.

치매의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를 비롯, 치매와 연관이 있는 다른 4가지 생물표지는 그러나 잠을 제대로 잔 날이나 밤을 새운 날이나 차이가 없었다. 이 결과는 수면 부족으로 치매 위험이 높아질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잠을 못 잤을 때 타우 단백질이 급증하는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신경세포의 활동량이 늘어날수록 타우 단백질이 더 많이 분비되기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사람은 하루 15~18시간 활동하고 나머지 시간은 자야하는데 활동시간이 길어지면 신경세포가 하루 24시간이라는 주어진 시간에 청소할수 없는 수준까지 타우단백질이 증가하기 때문일수 있다는 것이다.

타우와 베타 아밀로이드는 모두 뇌 신경세포에 있는 단백질로 타우는 세포 내부에, 베타 아밀로이드는 세포의 표면에 있다.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 단백질이 잘못 접히면 베타 아밀로이드는 서로 뭉쳐 플라크(plaque)를 형성하고 타우는 서로 엉키면서(tangle) 신경세포를 파괴, 치매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두 단백질 중 특히 베타 아밀로이드가 치매의 주범으로 지목돼 왔다. 그러나 최근 베타 아밀로이드가 아닌 타우가 주범이라는 증거들이 나타나고 있다. 며칠 전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이 타우 단백질 엉킴이 치매의 주범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1월 8일 자)에 실렸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