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 소리
양주시-끊이지 않는 노인학대, '노인보호위원회' 출범, 맞춤 돌봄 나서

노인 인구가 늘면서 노인학대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양주시가 노인학대 예방과 보호를 위한 종합계획을 세웠다. 고령화에 따른 노인들의 안전을 보호하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돕기 위해서다.

2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기준 시 인구는 22만2257명이다. 이중 노인 인구는 3만3292명으로 전체 인구의 14.98%를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독거노인은 8646명에 이른다. 이러면서 노인학대로 인한 신고 접수가 늘고 있다.

2018년 통계자료를 보면 2015년 노인학대 신고는 3818건이었지만 2018년엔 5188건으로 33.5%가 증가했다.

경기북부지역은 2015년 149건에서 2018년 380건으로 대폭 상승했다. 피해 노인은 대부분 거동이 불편한 70∼80대 연령층의 노인들이 가장 많았다. 학대 행위자는 아들 37.2%, 배우자 27.5%, 기관 13.5% 순이다.

양주도 비슷했다. 2015년 13건이던 노인학대 신고가 2018년 21건으로 늘었다. 2015년부터 2019년 6월까지 접수된 신고는 총 85건에 달한다. 그런데도 경기북부지역에 노인을 보호하는 전문기관은 부족한 실정이다.

실제 경기북부에 노인보호 전문기관은 노인보호전문기관과 학대피해노인전용쉼터 2곳뿐이다. 이곳에서 종사하는 13명이 경기북부 10개 시·군을 담당하고 있는 등 인력도 크게 부족하다.

이에 양주시가 노인학대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종합대책을 내놨다. 노인학대 신고부터 보호조치 단계까지 노인에 대한 보호 체계를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시는 노인학대 신고 접수는 물론 노인상담센터 운영을 통해 학대로 고통받는 노인을 적극 보호할 예정이다.

여기에 노인복지시설 종사자에 대한 교육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사업비 1억3860만원을 들여 실버스마일 사업단을 구성해 노인학대 예방과 캠페인 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30일 노인보호위원회를 출범했다. 경기북부지역 지자체 중 최초다. 위원회는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시의원, 노인회장, 전문기관 등 7명으로 구성했다.

이들은 노인학대 예방과 보호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는 등 노인 보호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