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일본은행들, 독거노인 후견인 자청-다양한 고령자 타깃 비즈니스 제공

만 70세 이상 인구의 비중이 지난해 전체 국민의 20%를 넘어선 일본에서 다양한 고령자 타깃 비즈니스가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들어 금융기관들이 독거노인 지원 서비스를 대폭 강화하고 나섰다. 인지능력이 떨어진 독거노인 고객을 위해 성년 후견인이 돼 준다든지 고객의 사후 장례·상속 절차를 도맡아 해준다든지 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9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2위의 메가뱅크 계열인 미쓰이스미토모신탁은행은 지난 9월 ‘안심서포트’라는 조직을 만들어 독거노인 고객을 위한 맞춤형 지원 업무를 시작했다.

양로원 입주, 병원 입퇴원 수속, 장례식 및 유산 정리 등 일상생활에서 ‘종활’(終活·죽음을 준비한다는 의미의 신조어)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종합적으로 관리해 준다. 치매 등으로 판단 능력이 약해진 독거노인들을 위해 자산 관리를 대신 해주는 것은 기본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와 각종 경비는 고객의 신탁자산을 통해 충당한다.

당장은 도쿄 등 수도권 부유층 고객을 주요 대상으로 하고 있다. 첫 번째 고객이 된 도쿄 거주 70대 미혼 여성은 당초 변호사를 후견인으로 지정하려고 했지만, 장기간 거래로 깊은 신뢰 관계가 형성돼 있고 안정성도 높은 대형은행의 서비스를 선택했다고 한다.

이 은행 하시모토 마사루 사장은 “(고령화된 고객의 일상생활 지원 등) 비금융 서비스를 어떻게 확충해 갈 것인지가 앞으로 은행 경영의 중요한 포인트”라고 아사히신문에 밝혔다.

또 다른 대형은행인 미즈호신탁은행도 지난 8월 대형 손해보험그룹인 SOMPO홀딩스 산하 돌봄서비스업체 및 대형 종합경비업체 등 14개 기업과 제휴해 돌봄 상담과 가사 대행 등이 결합된 종합 생활지원 상품을 내놓았다.

독거노인 고객의 사망 후 장례, 묘지 상담 등으로 서비스 내용을 확충할 방침이다. 조난신용금고 등 도쿄 내 5개 신용금고도 ‘신킨성년후견서포트’라는 법인을 별도로 세워 인지 기능이 쇠약해진 독거노인 고령자들의 성년 후견인을 대행하고 있다.

은행들이 독거노인 서비스에 팔을 걷어붙인 것은 갈수록 나이를 먹어 가는 기존 고객을 지원함과 동시에 자산가들을 신규 고객으로 유치하기 위해서다.

일본 내각부 조사에 따르면 2015년 592만명으로 전 인구의 4.7%였던 일본의 독거노인은 약 20년 후인 2040년에는 8.4%인 896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조난신용금고 관계자는 “고령자 지원은 인력이 많이 소요되고 큰 이익이 나는 것도 아니지만, 긴 안목에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