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노인여성 탄산음료 과다 섭취- 고관절 골절 위험 높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 의대의 페드로 크레머 예방의학 교수 연구팀이 노인 여성 7만여명(평균연령 69세)을 대상으로 12년 이상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노인 여성의 탄산음료 과잉 섭취는 고관절 골절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로이터 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조사 기간에 이 중 2천578명이 고관절 골절을 겪었다.

탄산음료를 매주 355mL짜리 12캔 이상 마시는 여성 노인은 조사 기간에 고관절 골절이 발생할 위험이 26%, 14캔 넘게 마시면 32%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골다공증, 당뇨병, 커피, 생활 수준, 운동, 고관절 골절 병력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그러나 이는 탄산음료를 하루 2캔 이상 마실 때이고 적게 마시는 경우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전에 발표된 연구결과들을 보면 탄산음료가 골 밀도 감소와 연관이 있다는 일부 연구도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결과가 엇갈리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그러나 탄산음료가 가당 된 것인지 아닌지를 구분하지 않았다.

이 연구결과는 북미 폐경학회(North American Menopause Society) 학술지 '폐경'(Menopause) 최신호에 실렸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