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담배 끊으면 5년 내 심장병 위험 40% 감소"-안 피우는 수준 될려면 최소 10년 최장 25년 걸려

미국 밴더빌트대학 메디컬센터 심혈관의학과의 메레디스 덩컨 교수 연구팀이 '프레이밍햄 심장 연구'(Framingham Heart Study) 참가 남녀 8천770명(평균연령 42.2세)을 대상으로 26년에 걸쳐 흡연과 금연이 심근경색, 심부전,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담배를 많이 피우다 끊으면 5년 안에 심혈관질환 위험이 40% 가까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사이언스 데일리와 헬스데이 뉴스가 20일 보도했다. 또한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최신호(8월 20일 자)에 발표됐다.

평생 흡연량을 나타내는 갑년(pack-year)으로 계산했을 때 흡연량이 최소한 20갑년 이상인 사람이 담배를 끊으면 5년 안에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끊지 않은 사람에 비해 39%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갑년은 하루 평균 흡연량(갑)에 흡연 기간(년)을 곱한 것이다. 조사 기간에 2천400여명이 심근경색, 심부전, 뇌졸중 진단을 받거나 이러한 질환 때문에 사망했다. 이 중 약 1천100명이 평생 흡연량이 20갑년 이상이었다.

그러나 평생 흡연량이 20갑년 이상인 사람이 담배를 끊었을 때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은 사람의 수준까지 낮아지려면 최소한 10~15년, 최장 25년이 걸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