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서울시, ‘ 폭염 본격대비’ 취약계층 특별보호강화-쉼터. 방문간호사 본격가동

서울시는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됨에 따라 노숙인 및 쪽방주민 등 취약계층이 안전하게 여름을 날수 있도록 특별보호대책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지난 6월부터 노숙인과 쪽방주민들이 무더위를 피할수 있는 쉼터 21개를 지정. 운영하고있는데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8월에는 5곳을 추가해 총 26개 쉼터를 운영한다.

쉼터에는 에어컨과 샤워시설, TV등이 설치되어 노숙인과 쪽방 주민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시간을 보낼수 있고 21개 쉼터는 24시간 개방하여 야간에 취침도 가능하도록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거리 노숙인이 목욕시설을 찾아가지 않고도 땀을 씻어내고 땀에 젓은 옷을 갈아 입을수 있도록 고속터미널등 5개 지역에서 이동 목욕차량 3대를 운영한다.

이와함께 무더위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고령이거나, 중증질환자 등 특별관리가 필요한 노숙인 118명과 쪽방주민 146명을 사전 조사를 통해 선정, 폭염에 쓰러지는 일이 없도록 집중관리하고 있다. 집중관리대상 노숙인 118명의 경우 6월중 시설입소. 임시주거지원. 병원진료 등을 우선 지원했고 정신질환 등으로 인해 거리생활을 고집하는 노숙인은 상담시 지속적으로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별도 관리가 필요한 쪽방촌 주민 146명도 6월중 요양병원 입원 또는 안전한 보호시설로 안내했고 부득이하게 쪽방에 남아있는 주민은 쪽방상담소에 배치된 간호사가 매일 1차례이상 거주지를 방문해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서울시는 여름철 보호대책기간 동안 특별대책반을 구성해서 폭염시간대 노숙인 밀집지역과 쪽방촌 등을 순찰하며 탈진 증세 등 위험대상자 발견시 119신고, 무더위 쉼터 이동, 음료수 제공 등 구호활동을 실시한다. 거리노숙인 밀집지역은 1일 2~4회 쪽방촌은 1~2회 순찰하며 특보발령단계에 따라 순찰횟수 및 인원을 보강할 예정이다.

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산하 소방서들은 폭염특보 발령시 쪽방촌 지역에 물을 살포해 주민들의 무더위를 식힌다. 민간기업과 단체의 개별적이고 산발적인 생필품 후원도 당사자들이 꼭필요한 물품을 적기에 받을수있도록 민관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