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캐나다 토론토대학 교수 연구-“사소한 건 잊어야 두뇌에 좋아”

샌드위치를 만들려고 냉장고문을 열고 치즈를 꺼내면서 손에 들고 있던 휴대전화를 냉장고에 넣은뒤 한참동안 휴대전화를 찾은 적이 있는가? ‘이러다 치매가 오는게 아닌가’라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좋을것 같다. ‘캐나다 젊은 연구자상’을 받은 과학자 리처드 블레이크 토론토대 교수가 “두뇌가 건강한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리처드 교수는 최근 국제학술지 뉴런등을 통해 발표한 연구를 통해 “통념과 달리 어떤 결정이나 판단을 내리는 과정에서 사소한 불필요한 것들을 잘 잊는 사람이 두뇌가 좋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억의 목표를 ‘의사 결정에 필요한 지적 능력을 최적화 하는것’이라고 정의했다.

지적 능력을 최적화하기 위해 ‘잊는 작업’을 원활하게하는 두뇌가 의사 결정을 잘 할 수 있는 두뇌라는 것이다. 영국의 프리랜스 저널리스트 톰 우드는 이 연구를 인용하면서 “냉장고에서 치즈를 꺼내면서 휴대전화를 냉장고에 넣고 잊는 상황을 가정해 보자”며 “이때 두뇌는 ‘치즈’를 중요한 것으로 ‘휴대전화’는 불필요한 것으로 인식한다.

중요한 정보를 얻기위해 불필요한 정보를 잊게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처드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좋은 두뇌’는 이처럼 중요한 정보를 보존하고 새로운 정보를 입력하기 위해 쓸모없고 오래된 정보를 지워 뇌속에 일종의 ‘공간’을 확보한다.

그는 연구에서 쥐의 해마(기억중추)를 조작해 기억을 잊지못하게 만들었더니 이 쥐가 새로운 미로를 학습하지 못했다는 실험사례, 구소련에서 초인간적 기억력으로 ‘방대한 기억’을 갖고 있었던 환자가 정신장애를 겪었던 사례등을 소개했다. 리처그교수는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들을 제대로 잊지 않으면 오히려 의사결정이 교란된다고 지적했다.

리처드 교수는 “잘 잊는 두뇌는 사소하고 디테일한 것은 지우지만 나중에 상황의 전체적인 맥락을 그리는것은 완벽하게 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중요한 것을 주기적으로 잊어버리는것은 우려해야 하는일”이라고 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