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지역사회 통합 돌봄을 위한 노인.장애인 스미트홈 시범사업 추진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을 실시하는 지방자치단체인 경기 부천시, 대구 남구의 노인.장애인을 대상으로 오는 7월부터 스마트 홈 서비스 시범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5월30일 LG유플러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여 스마트 홈 서비스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민관 협력 기반을 마련하였다.

정부는 지난해 「지역사회 통합 돌봄 기본계획 : 노인 커뮤니티케어」를 발표하면서 향후 정보통신기술(ICT)과 기기를 활용해 자립생활 지원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바 있다. 이에따라 LG유플러스의 사회공헌을 통해 인공지능(AI) 스피커와 가정용 사물인터넷(홈 IoT)기기 등 스마트 홈 서비스를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추진 지역인 경기 부천시(노인 250가구)와 대구 남구(장애인 250가구)에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사업을 통해 그동안 정보통신기술을 낯설게 느끼던 노인ㅁ과 장애인에게 음성을 통한 가전 제어 등 꼭 필요한 서비스를 쉽게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다양하지 못했던 장애인의 심층적인 욕구 파악과 서비스 개선사항을 보다 면밀히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보건복지부 배병준 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 겸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이제는 일상생활 속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이 익숙한 만큼 돌봄.복지서비스 분야에서의 융합과 발전가능성을 적극 고려하여 노인과 장애인에게는 보다 편리한 일상을 제공하고, 돌봄 종사자의 부담을 오히려 완화 시킬 수 있는 ”돌봄기술“에 대한 고민과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스마트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스마트한 돌봄 서비스 개발과 육성을 위해 적극 노력 하겠다”고 강조하였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