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생명을 지키는 가장 쉬운방법 「혈압측정」으로 시작하세요

질병관리본부는 「세계고혈압의 날(5월17일)」을 맞아 대한고혈압학회와 공동으로 고혈압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과 경각심을 높이고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5월은 혈압측정의 달’ 캠페인을 추진한다.

심뇌혈관질환은 2017년 주요 만성질환 중(암 제외)우리나라에서 사망률(심장질환 60.2명, 뇌혈관질환 44.4명/10만명당)이 가장 높은 주요한 사망원인이며 질병부담이 큰 질환이다. 고혈압은 심뇌혈관질환의 주요 선행질환 중 하나이며 조기 발견과 규칙적인 치료 및 관리가 중요하므로 정기적인 혈압측정 및 수치 확인이 필요하다. 수축기 혈압 120mmHg 미만, 이완기 혈압 80mmHg 미만으로 유지하는것이 중요하다.

특히 우리나라는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한 30~40대의 경우 고혈압 인지율이 낮으며 질환관리가 가장 저조한 실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심뇌혈관질환의 예방과 관리를 위한 올바른 식.생활습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한 9대 생활수칙을 생활 속에서 실천하기를 지속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9대 생활 수칙으로는 △ 담배는 반드시 끊고 △ 술은 하루에 한두잔 이하로 줄이며 △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한다.

△ 가능한 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하며 △ 적정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해야한다. △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며 △ 정기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측정 △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 혈증(고지혈증)을 꾸준히 치료해야 한다. △ 뇌졸중, 심근경색증의 응급 증상을 숙지하고 발생즉시 병원에 간다.

국내 고혈압환자 1,100만 시대를 맞아 ‘5월은 혈압측정의 달’ 켐페인은 5월1일부터 한달간 대한고혈압학회가 주관하고 질병관리본부, 서울시 관할 25개 보건소, 지자체 고혈압. 당뇨병 등록센터 19개소 및 권역 심뇌혈관질환센터 6개소 등이 공동 주최하며 서울특별시와 세계고혈압학회가 후원한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