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91세 어르신- 직접 만든 ‘장수 지팡이’ 1000개 기증

91세 어르신이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의 손발이 되어줄 장수지팡이를 만들어 기증했다. 주인공은 충북 보은군 산외면에 사는 서재원 할아버지다. 서 어르신은 24일 보은군청을 방문해 자신이 직접 깎아 만든 장수지팡이 1000개를 기탁했다.

이날 기탁한 장수 지팡이는 서 어르신이 지난해 6월부터 은행나무, 괴목나무 등 가볍고 튼튼한 나무를 선별해 밤낮 가리지 않고 열성을 다해 만든 것이다. 서 어르신은 지팡이 만드는 기술을 따로 배우지 않았지만 평소 눈썰미가 좋고 젊은시절 목수일을 하면서 나무다루는 기술을 익힌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부터 장수 지팡이를 만들기 시작한 서 어르신은 지금까지 만들어 기증한 지팡이만 3000여개에 이른다.

군은 서 어르신의 뜻에 따라 기탁받은 지팡이를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서 어르신은 “많이 늙어 이제 귀도 잘 들리지 않지만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싶어 지팡이를 만들고 있다”며 “평소 게이트볼을 하면서 하루 수Km씩 걷는것이 건강 비결이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지팡이를 계속 만들어 봉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이날 서 어르신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