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광주시, 558억 투입해 노인 일자리 2만개 제공

광주시는 올해 노인 일자리와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총 558억3천만원을 투입해 2만363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6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예산(411억5천500만원)은 35.6%, 일자리 수(1만5천899명)는 28.1% 늘어난 것이다.

유형별로는 공익활동 1만6천59명, 시장형 2천765명, 인력파견형 1천47명 등이며 올해 신설된 사회서비스형에도 492명의 일자리가 새로 마련된다.

사회서비스형은 돌봄시설이나 취약계층 지원시설 등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노인 인력을 활용하는 일자리로, 기존 공익활동보다 최대 2배의 활동시간과 수당이 보장된다.

학교 화장실 청소업무를 노인 일자리 사업과 연계한 '우리학교 깔끄미' 사업도 교육청과 협조해 기존 중·고등학교에서 초등학교까지 사업 대상을 확대한다.

광주시는 노인 일자리 관련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노인 일자리 종합포털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담기관인 시니어 클럽 지원을 강화해 사업의 양적 확대와 질적 개선을 추진한다.

일하는 노인에 대한 인식 개선, 인권·안전교육 강화, 우수사례 발굴·확산 등을 할 예정이다.

사업 규모가 확대되면서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하는 공익활동은 신청자가 부족할 경우 60∼64세(차상위계층 우선)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광주시는 사업 시기가 기존 3월에서 1월로 앞당겨짐에 따라 각 자치구와 빛고을 노인건강타운, 효령 노인복지타운 노인 일자리 참여희망자들은 서둘러 신청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일융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노후 걱정 없는 행복한 광주 만들기를 위해 2022년까지 노인 일자리 3만개 창출을 목표로 추진하겠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