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이탈리아 노인학회 "오늘날 65세는 과거 40~45세에 해당하는 육체적, 정신적 능력지녀"

일본에 이어 세계 2위의 고령화 사회인 이탈리아에서는 75세가 넘은 사람들을 비로소 노인으로 분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편, 이탈리아 통계청(Istat)에 따르면 6천50만 명에 달하는 이탈리아 인구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자는 전체의 약 22.6%, 80세 이상은 약 7%에 이른다.

2일 일간 일 메사제로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로마에서 열린 이탈리아 노인학회(SIGG) 총회에 모인 학자들은 의학의 발달로 평균 수명이 길어지고, 건강을 오랫동안 유지하는 사람이 많아짐에 따라 노인으로 간주되는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이같이 상향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피렌체대학 인구학과의 니콜로 마르키온니 교수는 "오늘날 65세는 30년 전 40∼45세 장년층, 75세는 1980년의 55세에 해당하는 육체적, 정신적인 능력을 지니고 있다"며 증가하는 수명에 발맞춰 노인으로 보는 나이를 올려야 한다고 밝혔다.

SIGG에 따르면, 과학자들은 보통 향후 기대수명이 평균 10년 정도 남아있는 사람들을 노인으로 규정하고 있다. 20세기 초반에 출생한 사람들은 이 같은 기준에 따라 50세 초반이면 노인으로 분류됐으나, 이제 평균 수명이 빠르게 늘어남에 따라 노인으로 정의되는 시점도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 학자들의 주장이다.

이탈리아의 평균 수명은 1900년대 초에 비해 약 20년 늘어나 현재 여성의 평균 수명은 85세, 남성 80.6세에 이른다.

학자들은 이탈리아인들이 단지 과거에 비해 더 오래 살뿐 아니라, 좀 더 오래 건강을 유지한다는 사실에도 주목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이탈리아 노년층 3명 중 1명은 육체적 운동을 하고 있고, 10명 중 8명은 자신들의 삶에 만족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또한, 75∼85세 이탈리아인 중 거의 절반이 독립적인 생활을 영위하고 있으며, 10명 중 6명은 정기적으로 손자들을 돌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조사 대상 노인의 10명 중 8명은 규칙적으로 친척들을 만나고, 10명 중 4명은 일주일에 1차례 이상 친구들을 만나는 등 가족, 지역 사회와 긴밀한 유대 관계를 맺고 있다고 학자들은 설명했다.

노인병리학자인 로베르토 베르나베이는 "다른 나라에 비해 이탈리아 노인들은 더 많은 시간을 가족과 사회관계에 할애하고 있다"며 "그들은 사회의 기둥"이라고 강조했다.

마르키온니 교수는 "이런 현실을 종합할 때 이제 65세인 사람은 더 이상 노인으로 볼 수 없다"며 노인 연령이 지금보다 10년가량 높아져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