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치매환자 실종 1만건 - 갈수록 사회문제화

치매노인 실종사고가 잇따르는 곳은 꼭 인적이 드문 농어촌 뿐만 아니라 도시에도 예외는 아니다. 또 실종에서 사망까지 하루가 채 안 걸린 경우도 많았다. 체력이 약한 고령자들이 겨울 외투도 제대로 갖춰 입지 않은채 헤매다가 탈진한 경우 외진 도로에서 차에 치인 경우 등 이다. 이들이 사망까지 가지 않더라도 실종기간이 길어져 본인과 가족이 고생하는 경우, 그 과정에서 실종된 노인이 노숙자로 전락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국회 최도자 의원이 수도권 지자체에 치매노인 실종사례를 물어, 종합해보니 2013~2017년 사이 서울.경기지역 노숙인 보호시설에 들어온 사람중 치매환자가 66명에 달했다. 서울이 43명, 경기도가 23명이었다. 치매환자를 오래 돌본 사회복지사들은 “쪽방이나 고시원 등에 사는 가난한 치매환자 중에서도 조금만 더 정신이 흐려지면 언제 길을 잃고 노숙자가 될지 모르는 분이 꽤 많다”고 했다.

국내 65세 이상 고령자 인구는 지난해 711만9000명에서 2049년 1799만명으로 한 세대 안에 2.5배로 증가할 전망이다. 고령인구가 늘어나면 치매환자가 함께 늘어나는 것도 피할 수 없다. 서울대 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이동영 교수는 “만 65세 이상이 되면 나이가 5세씩 많아 질때 마다 치매에 걸릴 확률은 2배씩 늘어난다”고 했다. 중앙치매센터는 국내치매 환자수가 올해 76만4000여명에서 6년 뒤인 2024년에는 100만명을 넘어서고, 2060년에는 295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65세이상 전체 고령자중 치매환자 비율도 지난해 10%에서 2060년 17%로 껑충 뛸 전망이다. 이런 식으로 치매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면, 치매환자 실종도 갈수록 사회문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일본이 이미 이 문제로 심각하게 고민 중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억2000만 일본인중 65세 이상 치매환자가 600만 명에 달하고 2025년에는 7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경찰청은 연간60세이상 행방불명자가 2013년 2만1275명(전체 행불자중 25%)에서 2017년 2만5564명(전체30%)으로 늘었다고 집계했다. 핵심원인은 결국 질병이고, 그중에서도 치매다. 2013년의 경우 전체행방불명자 8만3948명 중 치매 때문에 사라진 사람이 1만322명(12%)이었다. 그 숫자가 2017년에는 전체행방불명자 8만4850명 중 1만5863명(19%)이 됐다.

대부분 경찰과 이웃이 발견해 가족 품으로 돌려보내지만 해마다 200명정도는 영영 찾지 못한다. 치매실종자가 워낙 많다보니 후쿠오카현 오무타시 같은 곳은 2016년 시민 30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실종 노인 찾기 모의 훈련’도 했다. 전문가들은 “치매환자 실종문제는 머지않아 한국에서도 집집마다 고민하는 문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변홍우 기자  bhongw@hanmail.net

<저작권자 © 요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